'integrity'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14 인재전쟁(12/20) (3)
이전에는 기업이 일방적으로 채용의 칼자루를 쥐었다면, 요즘은 능력 있는 인재들이 기업을 고릅니다. 기업은 어떻게 바뀌어야 한다고 보십니까?
 

<요약> 갑과 을이 사실상 바뀌었습니다. 당연한 현상입니다. 기업은 인재들이 곧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러니까 제대로 된 경영자라면, 그런 인재들을 확보하기 위해 스스로 을의 위치로 내려 앉게 되는 것이지요.

그래서, 기업은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첫째, 필요로 하는 인재상 또는 인재프로파일을 명확히 해야 합니다. 인재상에 부합하는 재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지원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둘째, 지원자들을 투명하게 뽑을 수 있는 메커니즘을 확보해야 합니다. 학교성적이나 I.Q보다는 역량중심의 선발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사고력과 실행력입니다 

사고력이란 개념적 사고와 분석적 사고뿐만 아니라, 미래지향성을 포함하는 개념입니다. 미래에 일어날 일을 예견하여 지금 그에 대비하여 행동하는 것을 말합니다. 사고력에서 가장 중요한 기반은 성실성 또는 정직성입니다. 이것을 영어표현으로는 인테그리티(integrity)라고 하는데, 이것은 모든 사유의 출발점이 되기도 합니다. 나는 이것을 영혼의 능력이 발휘하는 울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영혼의 울림에 귀 기울이면 좋은 성과를 지속적으로 낼 수 있을 것입니다.

셋째, 이러한 영혼의 울림을 구성원들이 잘 받아 들일 수 있도록 제도와 시스템을 설계해야 합니다. 당근과 채찍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생각을 버려야 합니다. 당근과 채찍은 영혼의 능력을 발휘하게 하는 데는 마약과 같은 것입니다. 이것이 지속되면 구성원들의 정신세계는 피폐해집니다. 월 스트리트는 그 마약에 도취되어 있었습니다. 따라서 서로서로 마음이 연결되어 있을 수 있도록 협동체의 팀 스피릿(team spirit)이 살아나도록 해야 합니다. 

역량개념에 의한 인재판별은 사실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핵심인재를 판별할 수 있는 것은 상당한 시간이 걸립니다. 1~2년 내에 판가름 나지 않습니다. 인터뷰에서 겉모습만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면 실패합니다.

'경영 이야기 > 인재전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재전쟁(14/20)  (0) 2009.08.18
인재전쟁(13/20)  (0) 2009.08.17
인재전쟁(12/20)  (3) 2009.08.14
인재전쟁(11/20)  (0) 2009.08.13
인재전쟁(10/20)  (2) 2009.08.12
인재전쟁(9/20)  (2) 2009.08.11
Posted by 최동석 경영연구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09.08.14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동영상 재밌게 잘 봤습니다, 인재를 확인하는데는 시간과 인내가 필요하다는 말씀이 크게 와닿았습니다. 질문드리고 싶은 것이 있는데요, 말씀하신 것 처럼 짧게는 5~10년 내지 길게는 수십년이 지나야 인재로 확인이 가능하거나 늦게야 그 능력이 드러나는 경우도 있다고 하셨는데, 혹시 개인적인 경험이나 예를 들어주실 수 있을까요? 5년까지는 쉽게 공감이 가는데 그 이상은 과연 기업에서도 공감하고 실행할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답변 미리 감사드립니다.

    • 최동석 경영연구소 2009.08.15 0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지나가셔도 되는 데, 굳이 댓글까지 남기셨군요. 감사합니다.

      링컨이 인재임을 알게 된 것은 아주 늦게였습니다. 대통령이 겨우 당선되고서도 그분이 인재인지를 알게 되는 데는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영국의 처칠 수상이 어렸을 때는 전혀 뛰어난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었죠. 전쟁을 승리로 이끈 용기뿐만 아니라 정계에서 은퇴한 후에는 제2차대전에 관한 글을 써서 문학적인 재능도 인정을 받아 노벨문학상까지 받았습니다. 이렇게 사람을 함부로 속단해서는 안 됩니다.

      더구나 비즈니스의 세계에서는 부지기수로 많습니다. KFC를 만든 할아버지 얘기는 너무나 유명하죠. 평범하기 짝이 없던 사람이 잘 다니던 회사에서 나와 닭고기 튀김으로 장사를 해서 크게 성공했잖아요. 그토록 평범하던 사람이 그토록 수많은 실험들의 실패를 극복하고 성공하는 스토리는 우리를 감동시키죠. 이런 감동은 인간은 누구에게나 가능합니다. 이런 기회는 누구에게나 무한히 열려있습니다.

  2. 화랑 2015.04.24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값진 말씀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ps. 교수님 강연과 강의 일정을 어디서 알수 있을까요? 꼭 앞자리에 앉아서 듣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