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의 기록/Honors Program

Honors Program(국가 과학영재 육성 프로그램) 전담 연구교수

지난 주 Honors Program(HP) 전담 연구교수로 임용되었습니다. HP란 국가 대표급 과학영재를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말합니다. 이것은 과학영재를 고등교육차원에서 새롭게 시행하는 국가적인 사업인데, 사업을 총괄하시는 사업단장은 한양대학교 학부대학장(권성호 교수)과 자연과학대학장(이해원 교수)이 공동으로 맡고 있습니다. 그 덕에 연구실은 한양대학교에 마련될 예정입니다.

비록 이 사업의 행정처리는 한양대학교에서 담당하지만, 사업의 내용은 한양대학교를 뛰어 넘는 국가적 과제입니다. 선진국에는 이미 이런 프로그램들이 다양하게 있어서 과학영재들을 길러내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시기적으로는 늦게 출발했지만, 선진국이 하는 것보다 더 높은 수준의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미주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 인도 등과 같은 아시아 국가와 유럽 국가들의 상황을 잘 살펴보도록 해야 할 것같고, 그들과의 네트워크도 잘 구축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미 이해원 교수님은 이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일본, 중국, 인도를 잇는 아시안연구네트워크(Asian Research Network, ARN)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여기에는 여러 명의 노벨 수상자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 ARN의 중요성을 알고 있는 국내 유수기업들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과학영재들에게 위대한 과학자들이 세계적으로 어떻게 활동하고 있고, 그들의 활동모습을 직접 확인하고 함께 동참할 수 있다면, 대단한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국가적 사업이 언제나 그렇듯이,  이런 활동을 위해 예산지원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이것 역시 해결해야 할 과제인 것 같습니다.


사실 나는 영재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교육학자가 아니기 때문에 교육과정을 개발하는 일은 다른 교수님께서 담당하시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HP사업 자체의 브랜드 위상을 대외적으로 확대하는 작업을 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가 HP전담 연구교수로 임용된 것은 아마도 인재를 확보하고 육성하는 일을 맡아 컨설팅도 하고, 실무를 직접 해본 경험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됩니다. 아직 업무파악이 되지 않아서 구체적으로 해야 할 일이나 향후 5년간 어떤 성과를 내야 할 지를 구체적으로 정하진 못했습니다. 국가적으로 처음 하는 사업이라서 대부분 맨땅에 헤딩하는 일들이 대부분일 것으로 보입니다.

내 꿈은 인재를 확보하고, 그들의 잠재력을 썩히지 않고 맘껏 발휘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이 프로그램을 맡으면서 지난 주 내내, 우리나라 과학영재들의 재능(talent)이 노벨상에 도전하는 세계적인 수준의 대과학자로 커갈 수 있도록 하려면 어떤 환경적 조건을 만들어 주어야 할지를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이 블로그에서도 HP사업에 관해 공개적으로 아이디어를 구할만한 사항은 이곳을 통해 함께 의견을 듣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김중구 2009.09.06 15:59

    최박사님, 큰 일을 하시게 되어서 축하드립니다. 아마도 이 일제 최 박사님만큼 적임자도 없을 것입니다. 그 동안 실무와 학문으로 익히셨던 것을 맘껏 실행해 보시기 바랍니다.

  • 박시대 2009.09.07 09:20

    영재들에게 아름다운 영혼을 일찌기 심어준다면 세상을 아름답게 바꾸는 데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잘 감당하실 수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 박 소장님,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시지요? 이렇게 블로그까지 오셔서 댓글 남기시고 감사합니다. 영재들을 잘 키우는 일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 자문도 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송영조 2009.09.24 18:02

    최박사님. 오랫만에 들렸는데, 아주 크고도 훌륭한 일을 맡으셨네요.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그동안 제가 최박사님께 보고 느낀 것 이상을 젊은이들에게 베풀어 주시면 좋겠다는 바램입니다.
    최근에 저에게도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이번학기부터 저도 학교에 갑니다. 강의하러 가는게 아니고 배우러 갑니다. ㅎㅎㅎ.
    정책학 박사과정에 입학해서 거의 한달이 되어갑니다.
    뵙고 말씀드릴려고 했지만, 사실 학업을 해야 겠다고 결심한 배경에는 최박사님의 영향도 컸습니다.
    그리고 정책학을 배우는데, 제가 알고 있던 자연과학적 지식이 여기 사회과학분야에 밀접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사실도 새삼 께달았습니다. 제 관점에서 던지는 질문이 정책학 교수님이나 학생들에게도 신선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듯해서 뿌듯한 맘도 드네요. 최박사님께 여러가지로 고맙다는 말씀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 송 선생님, 큰 결단을 하셨군요. 참 잘 하셨습니다. 내가 송 선생님은 언젠가 그렇게 하시리라 생각하고 있었지요. 물리학과 정책학의 결합이라... 아주 좋은 배합이 될 것 같군요. 우와~ 신나는 작품이 나오겠습니다. 정책학 공부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입니다.

      몇 년 지나면, 송 선생님 때문에 우리나라 정부의 정책이 많이 바뀌겠군요. 제발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 있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습니다!!! 참 잘 했어요!!!라는 말이 나올 수 있기를 바랍니다. 많은 기대가 됩니다.

      송 선생님에게는 좋은 성과가 있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 맑은그녀 2009.10.16 15:02

    박사님~ 축하드립니다.
    이 일을 박사님께서 맡으셔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받으신 소명을 능히 감당하시기 위해
    모든 것이 협력하여 선을 이룰 수 있도록
    저는 기도로 함께 하겠습니다.
    늘 강건하시고 하나님의 은혜 안에 거하시길,,,

    • 오랜만입니다. 맡은 일을 잘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워낙 큰 일이고, 또한 해보지 않은 일들이라서 최선을 다해서 해봐야죠.

      기도해 주신다니,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하구요. 목사님에게도 안부 전해 주세요.